서브비주얼 이미지

게시판

제목 독후남의 독후감 - <코나투스>

유영만 교수의 100호 책, 코나투스를 읽다!

유영만 , 행성B








多産 작가 유영만 교수가 드디어 100번째 책을 출간했다. 경이롭다.

100권이 그냥 써지겠는가? 작가는 말한다. 책 쓰기는 애쓰기라고. 몸부림치며 쓴 육체노동이라고. 그래서 그는 100호 책에서 자신을 문장 건축 노동자로 칭한다. ‘100권의 책은 100번의 고행이 남긴 상처다라고 토로하는 그에게 존경의 박수를 보낸다.


이 책의 제목이자 스피노자가 말한 코나투스는 한 개인에게 있어 단순한 노력을 넘어 존재를 유지하고 실존을 이어가려는 근원적 욕망인데, 나를 유지하고 살아 있게 하며 어제와 다르게 발전시키는 에너지라고 저자는 정의한다. 그의 말대로라면 한 개인에게 코나투스가 없다는 말은 죽은 것과 다름 아니다. 유영만 작가의 30년 저술 활동은 그의 코나투스 여정이다.

 

오늘날 수천, 수만 권의 자기계발서가 있지만, 이 책은 남들이 쓴 자기계발서를 따라 할수록 자기계발은커녕 공허함만 남고 오히려 자아 탕진이 되는 현실을 통렬히 비판한다. 프랑스 철학자 들뢰즈가 말한 소위 '동일성의 함정' 즉 일반화의 오류에서 빠져나오라고 일갈한다.


그는 성장 방정식을 y=er²t/l 로 도식화하면서 자신만의 경험 (experience in environment)을 부단한 독서(reading)를 통해 자기화하고 인간관계(relationship)를 통해 깨닫고 배운 것들을 무조건적이 아닌 비판적/과학적 사고 과정 (thinking)을 통해 수용하며 마지막으로 자신만의 언어 (language)로 표현함으로써 일생이론(y)을 구축하라고 명쾌하게 정의한다.


이 책은 SNS와 인공지능의 홍수 속에서 독자들이 다른 사람의 자기계발서를 맹목적으로 따라 하는 것이 아니라 유일무이하고 대체 불가한 자신만의 일생 이론을 찾아 남다른 나, 나다운 나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돕는 내비게이션이었다.


100호 책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나는 우연히 마주친 책에서 생각지도 못한 놀라운 깨우침을 얻었을 때, 경험적 통찰력을 날선 언어로 벼리는 과정에서 살아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러한 느낌을 평생에 걸쳐 자주 가지려고 노력하는 것이 바로 유영만 작가가 100호 책에서 밝히는 스피노자의 코나투스인것 같다. 나도 이 책에서 동일한 느낌을 받으며 제대로 된 책을 만났다는 생각에 행복감이 밀려온다.



가정행복코치, 시나리오 플래너

이수경 Dream

이수경 작가의 책 보러 가기
자기 인생의 각본을 써라 - YES24